LN32B532P8F 끄적끄적

이번년도 지름중에 가장 큰 지름이라고 할까.

32인치 모니터를 살려다가 FullHD LCV TV를 사버린건 지금 생각해보지만 좀 황당했다고 할 수 있다.

당시 지를때에는 화난 상태서 나도 시발 Full HD! 라고 지껄이며 산거니,

좀 웃기기는 하지만 LN32A550P1F 나 P8F 모델을 구하면 어떨까 했었다.

아무튼 삼성이라는 대기업 제품이고 나름대로 비닐도 벗기지 않은채 가끔 티비 위에 쌓여진 먼지를 털어주며 사용중이다.

나름대로 최적의 색감(이라고 쓰고 내맘에 드는 색감이라 뜻한다)을 찾아내기 위해 옵션을 마구 건들여 본 결과,


백라이트 : 10

명  암 : 90

밝  기 : 70

선명도  : 0

색농도  : 50

블랙톤 조정 : 어둡게

자동 명암 조정 : 약하게

색 재현 범위 : 확장

피부색 강조 : 0

윤곽강조 : 끄기

바탕색 조정 : 차갑게

화면 잡음 제거 : 자동


으로 사용하고 있는중이다.

나름대로 눈에 보기에는 편안하다.

불끄고 티비 시청도 하는 성격인데 나름대로 오래 버틴다.

토요일 밤 10시 ~ 다음날 일요일 오후 3시까지 계속 보는데 눈이 안아프더라. (이건 나만 그런지도 모르겠다.)

몸이 피곤해서 졸리는경우 빼고는 나름대로 눈이 피곤하다고 느낀적은 없었다.

하지만, 색 조정 같은 경우는 뭐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진건 공통이 될 수 있으나

내가 생각하기에는 자기가 건드려가면서 최적의 값을 찾는게 별도의 재미와 더불어 자기에게 맞는 색감을 찾지 않나 싶다.


너무 길게 쓴 느낌이군. 여기까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